솔로몬 성전 - 보이는게 전부가 아니다

오늘은 구약일독 진도에 여유가 있어 솔로몬 성전을 그림으로 살펴보겠습니다.

아래 보이는 그림이 성경 기록을 토대로 모델링한 솔로몬성전이 되겠습니다. 
오른쪽 위에 사이즈 비교를 보시면 미식 축구장 절반만한 사이즈가 되니
규모를 상상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내부 사진인데요, 
온통 금으로 칠해진 내부를 상상하시면 얼마나 아름다웠을지 예상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또다른 그림 모델링인데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제 눈에는 성전 기둥을 놓치지 않았고
대야들을 수레로 처리한 점이 눈에 띕니다. 
같은 성경기록을 여러 해석으로 바라보면 영감을 더 얻을 수 있습니다.  



솔로몬 성전 내부를 받드는 기둥의 예로 제시한 사진입니다. 
이런 정교한 문양과 디자인의 기둥들이 성전을 지탱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아름다운 성전도 헤롯시대의 것과 비교하면 아무것도 아닙니다. 

그러므로 제자들이 예수님께 이 성전의 위용을 자랑했던 것도 
무리가 아니었으리라 생각합니다. 
오른쪽 아래가 헤롯성전, 미식축구장보다 더 큽니다. 
왼쪽 솔로몬 성전이 초라해 보이네요! 




이렇게 자랑스러운 종교센터인 성전에 대한 예수님의 대답은 무엇이었죠? 

"이 성전이 돌 위에 돌 하나 남김없이 무너지리라" 

이 예언은 AD 70년경 디도장군의 예루살렘 공격으로 역사적으로 이뤄집니다. 
당시 성전에 금이 많다는 것을 잘 아는 로마 군사들이 
불탄 성전을 샅샅이 뒤져 금을 찾느라 벽돌 한장 한장 뒤지는 바람에 
돌 위에 돌 하나 없이 폐허가 되었다고 합니다. 

여러분은 성전들을 보시면서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하나님께 마음과 정성을 드린 성전... 정말 대단한 경외심의 표현이고 
하나님께서 기뻐 받으셨지만, 
그분의 뜻을 행할 수 있는 믿음이 동시에 요구된다고 생각합니다. 

저 축구장보다 큰 성전을 완공한 헤롯왕은 예수님이 탄생을 알고 죽이려 했고 
그 아들 헤롯왕은 세례요한을 참수했고 예수님을 심판했으니 말입니다. 

솔로몬도 저 성전을 지은 초심으로 끝까지 하나님만 경외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을 안고
오늘의 포스팅을 마무리합니다.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성경통독 -신명기-이럴줄 아심에도 사랑하셨다

성경통독 -시편 -힘들땐 찬송을 부르세요

온라인 요한계시록